세월호 참사 사진 쓴 MBC '전지적 참견시점' 제작진 및 간부 무더기 징계

MBC TV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방송인 이영자가 어묵을 먹는 장면에 세월호 사고 뉴스특보 화면을 삽입한 장면. TV 영상 캡처 MBC TV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방송인 이영자가 어묵을 먹는 장면에 세월호 사고 뉴스특보 화면을 삽입한 장면. TV 영상 캡처

세월호 사고 당시 뉴스 특보 화면을 사용한 MBC TV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 제작진 및 간부가 무더기로 징계를 받았다.

MBC는 24일 전지적 참견시점 진상조사위원회의 징계 요청에 따라 열린 인사위원회에서 본부장 감봉 3개월, 부장 감봉 2개월, PD 감봉 3개월, 조연출 정직 1개월을 의결했다.

또한 이들 가운데 간부인 본부장을 제외한 제작진인 부장, PD, 조연출은 경질돼 앞으로 해당 프로그램 제작에서 배제된다.

본부장이 감봉 3개월의 무거운 징계를 받은 것에 대해 인사위원회는 프로그램 관리와 감독 등에 대한 책임을 물은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전지적 참견 시점은 지난 5월 5일 방송에서 이영자가 어묵을 먹는 장면을 뉴스 보도 형태로 꾸미면서 세월호 사고 당시 뉴스 특보 화면을 사용해 비난의 대상이 됐다.

이어 최승호 MBC 사장의 3차례 사과문 발표가 이뤄졌지만 비난은 숙지지 않았고, 이에 세월호 사고 유족과 외부 변호사까지 포함된 진상조사위원회 조사가 진행됐다. 이 조사 결과 "고의가 아닌 실수"라는 결론이 나왔지만, 징계는 피할 수 없는 조치가 된 셈이다.

프로그램 폐지 조치는 이뤄지지 않았다. 다만 제작진이 경질됨에 따라 전지적 참견 시점은 당분간 휴방된다. 방송 재개일은 미정이며, 새 연출진 구성 및 다음 방송분 녹화를 위한 시간이 필요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영자 등 기존 출연진의 출연 재개 여부도 아직 확정된 것이 없다.

한편, 당시 합성 사진으로 쓰인 화면에 등장했던 최대현 아나운서는 아나운서 블랙리스트 작성을 한 것이 문제가 돼 최근 해고됐다. 공교롭게도 당시 사건의 제작진 및 사건에 쓰인 영상 속 인물까지 징계를 당하는 결과가 나오면서 네티즌들로부터 회자되고 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