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 산타마을, 세계적 관광명소로!…분천 산타빌리지 조성 추진

타당성 검토 연구용역 착수

봉화군은 향후 군의 먹거리를 책임질 관광산업 육성을 위해 한국 관광의 별로 선정된 분천 산타마을을 세계적 관광명소로 만들 분천 산타빌리지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

봉화군은 21일 소천면 협곡구비마을 회의실에서 경상북도와 공동으로 사업의 기본 구상과 타당성 검토를 위한 연구용역에 착수하고 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보고회는 이규일 봉화군수 직무대행과 경상북도 관계자, 실과소장, 산타마을 관광명소화 TF팀 및 용역 업체 관계자 등 25명이 참석한 가운데 용역추진 방향과 내용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분천 산타빌리지 조성사업은 봉화군 대표 관광지로 자리매김한 산타마을을 핀란드 로바니에미 마을처럼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만드는 것이다.

이규일 봉화군수 직무대행은 "지금까지의 분천 산타마을 성공에 안주하지 않고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도약하기 위한 초석을 다지는 중요한 연구용역인 만큼 구체적이고 다양한 내용들이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분천 산타마을은 지난 2014년 겨울 첫 개장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총 7회에 걸쳐 산타마을을 운영해 60만여 명의 관광객이 찾았을 뿐 아니라 한국 관광의 별,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봉송지 등으로 선정되는 성과도 올렸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