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민체육대회 地選 3일 뒤 개최 논란…"선거 영향 줄 수도" "문제없다"

포항시민체육대회 실시 여부를 놓고 여당 포항시장 후보가 연기를 주장하는 반면 포항시는 그대로 강행한다고 맞서고 있다.

포항시민체육대회는 지방선거가 끝난 3일 뒤인 16일 치러진다. 이 때문에 민주당 허대만 후보는 "포항시가 각 읍면동별로 1천800만원의 예산을 지급하고 읍면동 체육회를 비롯한 자생단체들이 참여하는 상황에서 시기가 부적절하다"며 연기를 촉구하고 있다.

허 후보는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시작되는 시기에 예산을 지원하고 지역의 자생단체를 동원, 체육대회를 준비하는 모습은 선거에 영향을 주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오해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허 후보는 "선거가 끝난 지 3일밖에 지나지 않은 시점에 시민화합의 축제가 돼야 할 체육대회가 열린다. 선거 직후 승자와 패자로 나뉘어 당선인사, 낙선인사가 진행되는 시기에 시민화합을 위한 체육대회가 가능할지 의문"이라고 재차 연기를 주장했다.

그러나 포항시는 지난 2016년부터 시민화합 및 시너지 효과 기대와 읍면동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포항시민의 날과 격년제이던 시민체전을 합동으로 개최하고 있으며, 올해도 의회 주요 업무보고에서 6월 중 합동으로 개최한다고 보고, 승인을 받아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또 지난 2014년 세월호 침몰 사건으로 행사가 열리지 않은 것을 제외하고는 해마다 6월 12일을 전후로 행사가 열렸다고 밝혔다.

포항시 관계자는 "국민체육진흥법과 공직선거법, 공직선거관리규칙 등을 검토한 결과 시민체전과 시민의 날 개최는 무방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오히려 선거로 분열된 민심을 하나로 모을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