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업 급하자 인도 개설 약속하고 끝나자 저버린 LH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포항 구룡포읍 일대의 국가산업단지 조성 과정에서 '땅장사' 논란을 일으킨 데 이어 이번에는 주민과의 약속을 저버려 물의다. LH가 2015년 사업 추진 당시 단지 조성으로 삶터를 옮길 주민을 위해 주민 집단 주거지와 단지 내 편의시설을 잇는 도로와 인도 설계를 약속한 뒤 도로는 만들면서 정작 주민이 다닐 인도는 외면한 탓이다. 비용 등의 이유겠지만 공기업인 LH로서는 할 도리가 아니다.

이번 일로 LH는 또다시 신뢰성을 의심받게 됐다. 이미 주민들로부터 수용한 땅을 매입 때보다 30배 가까운 값으로 파는 '땅장사' 논란으로 국정감사에서조차 질타를 받는 등 거센 비판을 받은 터다. 그런데 이번에 2015년 주민들의 단지 조성 반대 시위 철회 조건으로 내건 인도 개설 약속을 헌신짝처럼 취급했으니 주민 지탄은 피할 수 없다. 게다가 단지 주변 유치원 부지 일대는 설계를 바꿔가면서까지 인도를 낼 것으로 보여 주민 분노는 더하게 됐다.

특히 걱정은 주민들의 안전이다. 당초 약속대로 편의시설까지 인도가 마련되면 주민들은 300m를 걸어 편의시설을 오갈 수 있지만 지금처럼이면 유치원 인도를 통해 1㎞쯤 돌아야 한다. 교통 약자인 고령자들이 1㎞를 돌기보다 인도 없는 도로로 나설 가능성이 커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될 수밖에 없다. 승용차나 트럭 등에 생명을 담보하기 힘든 입장이다. 주민들이 불안감으로 대책 마련을 간절히 호소할 만하다.

LH는 더 늦기 전에 약속을 지켜야 한다. 공기업의 성공적인 사업을 위해 정든 삶터를 떠날 수밖에 없게 된 주민 입장을 헤아리는 배려가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 LH와 달리 이들 주민들은 다시 낯선 새 땅에서 뿌리를 내리고 살아갈 사람들이다. 수익도 중요하겠지만 주민의 안전한 보행권 확보는 소홀히 할 수 없다. 이를 담보하는 노력은 오롯이 LH의 몫이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