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선진 농법 몽골에 알린다…道 국제공동연구 협약 체결

현지 적용 농법 기술 교류

경상북도가 몽골에 경북의 선진 농법을 전파한다.

경북도는 23일 몽골 움느고비 지역의 아마르자야 국회의원과 몽골 국립농업대 나상자르갈 교수를 농업기술원에 초청, '경상북도 농업기술원-몽골 국립농업대학 간 국제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

경북도는 이번 협약을 통해 몽골 현지에서 적용할 수 있는 시설농법 등 경북의 선진 농업기술에 대한 연구 교류와 협력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앞서 지난 2009년 5월 경북도는 몽골과 농업과학기술 교류를 위한 공동협력협정을 체결하고 공동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경북도가 육성한 식량 작물과 과채류, 화훼류 등의 몽골 현지 적응성 검토를 했고, 딸기 품종 '산타'는 2013년부터 몽골 현지에서 생산, 수확해 현지인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날 방문한 아마르자야 국회의원과 나상자르갈 교수 등 방문단은 20~23일 4일간 일정으로 국회의사당 방문, 경북도와 국제공동연구 협약 체결에 이어 참외, 딸기 관련 시설 재배기술 등 선진 농업기술 현장을 견학했다.

몽골은 석탄, 동, 아연 등 자원이 풍부한 자원부국이며 면적이 남한의 16배나 되는 데다 농사를 지을 초원이 많아 개발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전통적으로 목축업이 발달했고, 초원의 열악한 기후 조건을 극복할 농업기술이 부족한 현실이었다.

아마르자야 의원은 "경북은 시설 하우스 재배기술이 뛰어나고 연중 다양한 신선 채소를 생산, 유통하고 있다"며 "경북의 선진 시설농법을 배우고 기술을 습득하는 등 지속적인 연구 교류, 협력을 통해 몽골 농업이 한 단계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