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 플레이어" 習에 견제구 날린 트럼프…'북중밀착'에 경계감

2차 북중정상회담 이후 김정은 태도 변화 지적하며 "기분좋다 할 수 없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향해 또다시 견제구를 던졌다.

최근 북한이 태도를 돌변한 이면에 시 주석이 있다는 의구심을 공개적으로 표출하면서 '외교적 불쾌감'을 숨기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단독 정상회담을 시작하기에 앞서 한 모두발언을 통해 "김 위원장이 중국을 두 번째 방문하고 떠난 다음 태도 변화가 있었다"는 언급을 여러 차례 되풀이했다. 지난 7∼8일(한국시간) 김 위원장이 두 번째로 방중해 시 주석과 만난 뒤 한국과 미국에 강경한 태도로 돌아섰다는 취지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분이 좋다고 말할 수 없다"며 직접적으로 불편하고 언짢은 감정을 표현하기도 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평소 대북 압박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는 고마움의 표시로 시 주석을 불렀던 '내 좋은 친구'(my good friend)라는 표현 대신 '속내를 감추는 승부사'를 의미하는 '포커 플레이어'(poker player)라는 단어를 썼다.

심지어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을 가리켜 "세계 최고의 포커 플레이어로 볼 수 있다"고 묘사했다.

이 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시 주석을 향한 압박이자 우회적인 경고라는 해석도 있다.

평소 '협상의 달인'임을 자부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시 주석에게 기습 일격을 당한 뒤 일종의 '라이벌 의식'을 느꼈다는 분석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을 '세계 최고의 포커 플레이어'로 칭하면서 "나도 마찬가지라고 본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북핵 문제 해결과 북미 관계 정상화를 추진하는 데 있어 중국을 크게 의식하고 있음을 보여준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최근 북미 정상회담 국면에서 북중이 오히려 '밀착 흐름'을 보이고 있는 점을 경계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미국은 그동안 동북아 전략의 초점을 대(對)중국 견제로 잡아왔고, 한반도 문제 해결과 북미관계 개선도 이 같은 미중관계의 틀 속에서 추진하는 측면을 간과할 수 없다는 게 외교가의 관측이다.

따라서 트럼프 행정부로서는 북미정상회담 추진 과정에서 중국의 '입김'이 행사되는 것을 마뜩지 않게 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