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박민영-이태환, 3종 캐릭터 포스터 공개!

사진.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각 캐릭터 포스터, 2인 포스터 사진.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각 캐릭터 포스터, 2인 포스터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캐릭터 포스터와 2인 포스터가 전격 공개됐다. 박서준-박민영-이태환이 완벽한 비주얼 케미를 완성하며 설렘 지수를 절로 높이고 있다.

오는 6월 6일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연출 박준화/ 극본 정은영/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박서준 분)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박민영 분)의 퇴사밀당로맨스.

그런 가운데 '김비서가 왜 그럴까' 측은 박서준(이영준 역)-박민영(김미소 역)-이태환(이성연 역)의 3인 3색 매력이 담긴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해 눈길을 끈다. 먼저 박서준은 코발트 블루 소파에 누워 긴 기럭지를 뽐내며 시크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무언가 깊은 고민에 빠진 듯 손으로 머리를 짚고 있다. 본인 이외에는 어떤 것도 중요치 않았던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박민영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흐트러짐 없는 깔끔한 오피스룩에 완벽한 일처리로 유능함을 자랑하고 있다. '비서계의 레전드'라는 호칭이 무색하지 않을 정도로 9년간 꾸준한 자기 관리를 해 온 김미소를 생생하게 표현하고 있어 기대감을 자아낸다. 특히 까칠한 상사 이영준(박서준 분)을 9년간 보좌할 정도로 두터운 신뢰를 얻어 프로페셔널한 김비서 '김미소'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된다.

그런가 하면, 이태환은 자유로운 영혼 그 자체. 이태환은 이영준의 형이자 베스트셀러 작가 이성연 역을 연기한다. 롱 트렌치 코트를 걸친 그의 주변에 여행 가방이 즐비해 있고 한 손에는 책이 들려 있다. 이에 그가 세계 여러 나라를 돌아다니며 글을 쓰는 자유 영혼의 소유자이자 작가 임을 짐작케 한다. 더욱이 이태환의 눈빛이 '마성의 베스트셀러 작가'다운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하며 여심을 저격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공개된 박서준-박민영의 '잔망매력'이 넘치는 커플 포스터도 시선을 강탈한다. 사직서를 두고 밀당하는 박서준-박민영의 모습이 폭소를 터지게 한다. 박민영이 당당한 포즈로 사직서를 내놓자 박서준은 "연애까진 해줄게. 일은 계속해"라며 자기애 폭발하는 제안을 한 것. 특히 사직서를 잘게 찢어 허공에 날리고는 잔망스러운 미소까지 지어 보이는 박서준이 여심을 뒤흔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끄떡없는 박민영의 퇴사 의지가 웃음을 자극한다. 박민영은 이쯤은 예상했다는 듯 사직서 다발을 들고 흐트러짐 없는 자세를 유지하고 있어 퇴사를 사이에 둔 두 사람의 '밀당 케미'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이처럼 보기만 해도 설렘을 자극하는 박서준-박민영-이태환의 3인 3색 비주얼과 캐릭터, 이들이 펼칠 케미스트리가 '김비서가 왜 그럴까'를 기대하게 한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조회수 5천만뷰를 기록한 동명의 인기 웹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해당 소설 기반의 웹툰 또한 누적조회수 2억뷰와 구독자 488만명을 돌파하며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오는 6월 6일 수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