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방으로 잡는 건강] 여성 건강 위협하는 '척추전방전위증'

흔히 허리 통증과 다리 저림 증상이 나타나면 허리 디스크를 의심한다. 하지만 척추질환에는 디스크만 있는 것이 아니라 척추전방전위증, 척추측만증 등 다양한 질환이 있다. 특히 근육과 인대가 약화하면서 진행되는 척추전방전위증은 퇴행성 질환으로 40대 이상 여성들에게 많이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척추전방전위증은 말 그대로 위쪽 척추뼈가 아래쪽 척추뼈보다 앞으로 밀려나면서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만성 요통의 원인이 되는 척추전방전위증은 초기 치료 시기를 놓치고 방치하다가 자칫 '신경성 파행증'에 시달릴 수도 있고, 수술을 받아야 할 수도 있어 빠른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

척추전방전위증은 허리를 과도하게 사용한다거나 바르지 않은 자세 등으로 척추에 퇴행성 변화가 생기면서 발생한다.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요통을 비롯해 다리를 타고 내려오는, 저릿한 방사통이 있다. 통증은 주로 허리 아래부터 엉덩이 부위까지 나타나고, 아침에 일어나거나 허리를 뒤로 젖힐 때 통증이 심해진다.

척추전방전위증은 대체로 노화로 인해 발생한다. 하지만 젊은 여성들도 방심해서는 안 된다. 과도한 운동이나 장시간 하이힐 착용 등 척추에 누적된 스트레스로 척추뼈 사이의 고리에 금이 가서 발생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척추전방전위증은 X-ray나 CT 검사로도 진단할 수 있다. 하지만 방사통을 동반하거나 엉덩이 부분에 통증이 있는 경우에는 다른 원인이 통증을 유발할 수도 있어 MRI를 통해 정확하게 확인하는 것이 좋다. 척추를 만져봐도 척추전방전위증을 가늠할 수 있다. 척추뼈를 훑으며 만졌을 때 특정 부위가 툭 튀어나와 있고 그부위를 눌러서 통증이 느껴진다면 척추전방전위증을 의심할 수 있다.

척추뼈의 돌출 정도를 4단계로 나누었을 때 3단계 이전까지는 비수술 치료법으로도 좋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한방에서는 한약과 침 치료, 추나요법 등 한방통합치료를 실시한다. 우선 한약 치료를 통해 분리된 척추와 주변 연조직의 염증을 제거하고 뼈가 밀려나와 늘어진 근육과 인대를 강화시킬 수 있다. 굳어진 근육으로 극심한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에는 침 치료가 효과적이다. 환자 증상의 경중에 따라 추나요법을 통해 비뚤어진 척추를 바로잡아 주는 것도 좋다.

척추전방전위증은 바른 자세와 건강한 습관으로 예방과 관리가 가능하다. 또 장시간 앉아 있는 경우에는 일정 간격으로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좋다. 평상시에 걷기 운동을 해주거나 허리의 지나친 만곡을 줄여줄 수 있도록 가벼운 복근 운동을 하는 것도 허리를 건강하게 하는 생활습관이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