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유명 유튜버 성추행 그리고 2차 피해 속출

수지 관련 황당한 청원이 등장한 이유는?

유명 유튜버, 양예원, 유명 유튜버 성추행, 수지 유명 유튜버, 양예원, 유명 유튜버 성추행, 수지

"피팅모델 촬영을 위해 방문한 스튜디오에서 20명 정도의 남성들에게 둘러싸여 노출이 심한 속옷만 입혀진 채

강압적인 사진 촬영 등 성추행을 당했다"

17일 한 유튜버의 고백은 대한민국 사회를 발칵 뒤집어놨다.유명 유튜버 양 씨가 3년 전 사진모델을 하다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밝힌 것.

양 씨에 이어 배우지망생 이 씨 까지 이소윤 역시 양예원의 용기 있는 고백에 힘입어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하며 당시 충격적인 상황들을 털어놨다.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고민하고 또 고민했다. 고민 끝에 3-4년이 지났지만, 이제라도 신고하기로 마음먹었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고백한 그녀들의 용기가 또 다른 2차 피해를 양산하고 있다고 한다.

대체 무슨 일일까?

"링크 부탁", "사진 어디서 볼 수 있나", "궁금하면 계좌(주소) 불러주겠다" "사이트 내린듯.. 저장해둘걸"등..

일부 누리꾼에 의해 2차 피해가 심각한 수준이다. 실제로 한 사이트에는 양 씨의 노출사진이 유포됐다 금방 닫히기도 했다.

사진을 본 일부 네티즌은 양씨에 대해 조롱하고 '품평'하기도 했다. 또 한 해외 성인 사이트에서는 양씨의 이름이 검색 상위권에 올라가기도 했다.

2차 피해는 이뿐만이 아니다. 해당 사건과 관련 없는 스튜디오는 피해를 호소하고 나섰다.

"(유명 유튜버사건) 촬영은 2015년경의 일로 저희 스튜디오가 아니다. 저희 스튜디오는 2016년 1월 새로 인수해 오픈했고, 스튜디오 이름과 대표자도 당연히 다르다"

앞서 일부 네티즌들은 합정동 스튜디오라는 증거로 해당 스튜디오가 양예원이 촬영한 스튜디오가 아니냐고 주장했고, 청와대 국민청원 등에 이름이 오르며 피해가 커졌다.

그런가하면 "수지의 사형을 청원하다" 는 황당한 청원이 등장하기도 했다. 수지는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유명 유투버 양예원 성폭력 피해 호소 청원을 지지했다. 그러나 이후 해당 스튜디오는 사건이 일어난 곳과 무관하다고 밝혀지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사과한다고 없던 일 되나" 양예원 무관 스튜디오가 수지를 향해 뱉은 절규다. 이는 동시에. 우리 모두가 성추행 사건의 피의자들을 향해 내뱉고 싶은 말이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