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역 학부모들 "학종 시스템 개선해야"

준비 상황 학교별 능력 차 심해…수시, 돈 없는 집 아이에 불리, 학교성적·수능으로 대학 가야

국가교육회의가 지난 14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한 영남권 공청회 자리에서 영남권 교육단체들이 학생부교과전형 확대와 수능 전과목 절대평가를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가교육회의가 지난 14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한 영남권 공청회 자리에서 영남권 교육단체들이 학생부교과전형 확대와 수능 전과목 절대평가를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지역 학부모들은 학생부종합전형(이하 학종)의 공정성에 대한 불신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많은 학부모는 매일신문 교육팀의 '2020학년도 대입 개편안' 설문조사에서 평소 학종에 대해 갖고 있던 불만을 쏟아 놓았다. 고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들은 "학종은 개인 노력보다 학교 프로그램, 담임 선생님의 재량과 정보력 등 외적인 요소가 요구되는 전형이다. 취지는 좋지만 학교별로 능력 차이가 심하며, 교사들의 열의가 절실하다"며 "학교 성적과 수능으로 대학에 가는 체제가 됐으면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학부모들은 "학생부를 사교육을 통해 부풀리지 않고 좋은 대학에 갈 방법을 마련해달라. 교사들은 학교생활기록부 작성을 성의 있게 해야 한다. 고교 교사를 대상으로 한 교육을 강화할 필요도 있다"고 호소했다.

자녀들이 학종을 준비하며 겪은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들은 "아이의 적성이나 희망이 수시로 바뀔 수 있는데 학종은 이 경우 불리하다고 생각한다. 일부 고교는 학종 준비가 전혀 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 주요 대학은 학종 확대 추세여서 답답하다"며 "어떤 부모는 아이의 자기소개서를 돈을 주고 의뢰하니, 돈 없는 집의 아이는 수시로 대학에 가기 힘들다. 신뢰성 없는 공교육에 화가 난다"고 말했다. 또 정권마다 바뀌는 교육 정책에 반발하는 목소리도 컸다. 학부모들은 "교육 지침이 선거와 정권에 영향을 받는 '눈치 보기식 수정 및 번복'은 없어져야 한다. 입시 제도의 개편이 너무 잦아 학생들이 극심한 혼란과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며 "현 중3 아이는 실험 도구인지 묻고 싶다. 입시 제도의 개편을 자제해야 하며 복잡한 여러 제도는 사교육만 조장한다"고 말했다.

지역 교사들은 학교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수능 평가 방식 등에 대한 의견을 내놓았다. 교사들은 "고교학점제가 도입되는데 그 취지에 맞게 고교 내신 평가 방법(상대평가, 절대평가)을 결정해야 한다. 진로과목 및 선택과목은 절대평가로 실시해야 아이들이 과목 선택을 자유롭게 할 수 있다"며 "수능을 미국의 SAT처럼 몇 차례에 걸쳐 볼 수 있게 해 달라"고 말했다. 또 한 교사는 "학종은 금수저 전형이 아니다. 학종은 성적순으로 서열을 매기는 교육 구조에서 벗어날 방법임을 인지하고 그 틀 위에서 제도적인 보완을 해야 한다. 공교육을 정상화하는 유일한 방법이다"고 했다.

이 밖에 ▷대입 사전예고제를 지킬 것 ▷전형별 모집요강을 단순화할 것 ▷재수생을 줄일 방법을 마련할 것 ▷학교마다 내신 유불리가 있는 만큼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유지할 것 ▷수시·정시 비중을 학생들이 최소 초등학교 때 결정할 것 등의 주장도 나왔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