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올해부터 대학교 축제에 주막이 없어진다고?

 

올해부터 대학교 축제에 주막이 없어진다고?

 

중간고사를 끝난 대학생에게는 5월은 축제의 달입니다. 자신의 대학이 아니더라도, 타 대학생, 인근 주민 모두가 축제를 즐길 수 있는데요. 교내에서 연예인들을 초청해서 공연도 하고, 여러 재미있는 행사들로 즐길 거리를 제공합니다.

 

그 중에서도 뭐니뭐니해도 사람이 가장 많은 곳은 주막촌입니다. 많은 사람들은 각 학과나 동아리에서 주최하는 주막에서 판매하는 안주와 함께 술을 마십니다. 주막이 학교 전역에 위치하지만 빈 자리는 찾기 힘들 정도로 주막의 인기는 엄청납니다.

 

하지만 올해 교육부는 모든 대학에 주류 판매금지 공문을 보냈습니다. 축제에서의 술 판매는 허가 받지 않은 것이고, 주세법을 위반한다는 게 그 내용이었습니다. 그것도 축제가 얼마 남지 않은 시점이여서, 행사를 주최하는 학생들과 담당자들 발등에 불이 떨어졌습니다.

 

축제의 큰 축을 이루고 있던 주막이 사라지면서 학생들의 반발이 거셌습니다. 한 학생은 '술을 마시는 것이 축제의 가장 큰 하이라이트'라며 '갑작스러운 술 판매 금지는 당황스럽다.' 라며 본인의 생각을 밝혔습니다.

 

반면 또 다른 학생은 '술은 중요하지 않다. 술 없이 축제를 할 수 없는 것은 아니다. 술로 인해 교내에 일어난 사고들이 많았기 때문에, 이 참에 축제 전통인 술 중심 문화를 없애야한다.'라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주세법 다음으로 교육부가 주장한 것은 '건전하고 안전한 축제 만들기' 였습니다. 하지만 주류를 외부에서 구매한 후 학교로 반입하는 것은 불법이 아닙니다. 대다수의 학생들은 너도 나도 외부에서 술을 사서 학교에서 마실 생각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술과 함께 더 즐거운 축제를 보낼 수도 있겠지만, 과음은 득보다는 실이 분명 많습니다. 음주를 하지 못한다고 해서 축제를 제대로 즐길 수 없는 것은 아닙니다. 새로운 역점이 생긴다면 다양하고 새로운 축제 문화가 생길 것으로 전망됩니다.

 

다만 건전한 음주문화를 위해 주류판매를 금지한 것이라면, 교육부의 더욱 더 실효성 있는 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이 카드뉴스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 받았습니다.

제작 : 매일신문 디지털 시민기자 김진서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