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북미 정상회담 개최는 여전히 희망적"

백악관은 16일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미국이 일방적인 핵포기만 강요할 경우 다음 달 12일 북미정상회담에 응할지 재고려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북미정상회담 개최는 여전히 희망적"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오전 폭스뉴스에 나와 이같이 말하고 "우리는 계속 그 길로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어 "동시에 우리는 힘든 협상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준비해왔다"며 "만약 회담이 열린다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준비가 돼 있으며, 만약 열리지 않는다면 우리는 현재 진행 중인 최대의 압박 전략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이날 북한의 핵 해체는 리비아 모델을 따라야 한다는 존 볼턴 대통령 안보보좌관 말을 문제삼아 북미정상회담 참가여부를 재검토할 수 있다고 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에 "나 자신은 리비아 모델을 (북핵관 관련된)어떤 논의의 일부로 파악한 적이 없다"며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 모델을 따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