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로 공평주차장 터에 대구 첫 옥상관람차 갖춘 복합쇼핑시설 들어선다

대구 동성로 공평주차장 부지 복합쇼핑시설 개발안이 16일 중구청 건축심의를 조건부 통과했다. 이로써 대구 최초의 옥상관람차 등 지난 2014년 이후 5년째 추진해온 개발안이 베일을 벗었다.

공평주차장 부지 면적은 총 9천927㎡에 달한다. 광역도시 중심상업지역으로는 전국적으로도 흔치 않은 규모다. 동성로 내 핵심 상권에 위치해 대중교통 접근성이 뛰어나고, 유동인구가 많아 오랫동안 많은 관심을 받아왔다.

사업자(도원투자개발) 측에 따르면 이날 건축심의를 통과한 조건부 개발안은 전체 사업 계획의 1단계에 해당한다. 3천543㎡ 대지면적에 지상 8층, 지하 2층 규모(연면적 2만3천511㎡)의 복합쇼핑시설(가칭 동성로 스파크)을 짓는다.

건축 콘셉트는 골목문화와 놀이문화에 기반을 둔 '스트리트 & 파크 몰'이다.

특히 대구 최초의 옥상관람차와 어뮤즈파크가 눈길을 끈다. 옥상관람차는 기존 근대골목투어의 대미를 장식하는 하이라이트로, 어뮤즈파크는 놀이공원, VR테마파크, 록볼링장, 롤러스케이트장, 루프탑바 등을 결합한 신개념 테마 공간으로 각각 기획했다.

여기에 파리 퐁피두센터 스타일의 노출 에스컬레이터와 통유리 외관을 도입한다. 건물 안팎을 조망하면서 걷는 동선으로, 마치 골목을 실내로 옮긴 형태다.

사업자 측은 동성로가 서울 명동, 부산 서면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특급 도심상권이면서도 독특한 골목문화로 집중도가 뛰어나다는 점을 표현했다.

또 동성로다운 골목문화를 충실히 담아내면서도 전혀 동성로답지 않은 놀이문화로 차별화를 꾀했다.

이동경 도원투자개발 대표는 "동성로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대구시민들에게 자부심을 줄 수 있는 공간을 표방한다. 사각과 회색의 밋밋한 대구 스카이라인에 희망찬 변화가 생길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