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地選 격전지를 가다] 안동시장…두터운 보수층, 野 지지세 만만찮아

이삼걸 "민주당 첫 당선 도전" 권기창 "지지자 확산" 권영세 "내실 다져" 안원효 "인구·수입 늘릴 것"

안동은 보수층이 두텁지만 무소속과 야당 지지세가 만만찮게 숨어 있는 곳이어서 접전이 예상된다. 시장 후보 캠프마다 젊은 층 표심 이탈 방지와 공략에 집중하는 이유다. 특히 경북도청 이전으로 도청소재지 도시가 된 안동을 변화시키고 혁신시킬 적임자가 누구인지를 결정할 유권자 선택이 여느 때와 다를 것이라는 관측이 많아 막판까지 치열한 혼전이 벌어질 전망이다. 게다가 자유한국당 경선에서 탈락한 뒤 탈당을 선언한 장대진 전 경북도의회 의장이 어떤 입장을 취하는지가 또 다른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이삼걸

더불어민주당은 이삼걸 전 행정안전부 차관을 전략 공천했다. 이 후보는 "청렴성과 행정전문가의 경륜을 갖춘 집권 여당 후보가 경북 최하위권인 안동 경제를 살릴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도청소재지 도시 안동의 정치 지형을 바꿔야 한다는 목소리가 강하다"며 "다른 시장 후보들은 개혁 대상이지 개혁 주체가 되지 못한다는 여론이 강해 경북 최초의 민주당 단체장이 될 것"이라 자신했다. 그는 거대 문중 독식 구조의 안동지역 정치 재편, 도청 소재지 도시로서의 위상 정립, 지역경제 활성화에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다.

◆자유한국당 권기창

자유한국당은 권기창 안동대 문화산업전문대학원 교수를 공천했다. 그는 "변화는 안동시민들의 열망이며 시대적 과제다. 방송토론회 등 선거전이 본격화되면 지지자 재편이 두드러질 것"이라며 안동 재창조를 강조했다. 또 "안동 권씨 문중은 물론 시민들이 바라는 변화의 목소리는 공천 과정에서 드러났다"며 "소통하고 실천하는 새로운 리더십으로 '책임지는 시장' '공무원이 일하도록 여건을 만들어 주는 시장'이 될 것"이라고 약속했다. 아울러 "본격 선거전에 돌입하면 시민들의 선택이 경쟁력 있는 저에게 몰릴 것으로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무소속 권영세

권영세 현 안동시장은 3선 도전에 나선다. 그는 "안동 권문의 14개 문파에서 직간접적으로 지지를 이끌어 냈다"며 "지금까지 안동은 외형을 바꾸는 것에 치중했다면 이제는 내실을 다져 우리 삶이 바뀌는 시대로 나아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정당 정치에 실망한 젊은 층의 이탈이 본격화될 것"이라며 "시정 연속성을 바라는 시민과 한국당 공천에 실망한 표심이 몰리고 있다. 시민들은 이제 선택의 문제에서 행정 능력과 축적된 경험이 있는 저를 선택할 것으로 믿는다"고 역설했다.

◆무소속 안원효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안원효 전 도의원도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그는 "지방자치 23년 동안 특정 정당이나 집단이 낙점한 후보에게 일편단심으로 표를 준 현실에서 안동시민 살림살이가 정말 나아졌느냐"고 반문하며 "인구가 늘고 수입이 느는 안동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또 "기초의원과 광역의원, 시민들의 '건강 파수꾼'으로 일해오면서 인연을 쌓아온 많은 사람들이 잘 먹고 잘사는 안동을 원하고 있다"며 "변화된 안동을 만들어 달라는 유권자들의 부름에 부응하겠다"고 말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