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의료사각지대 찾아간다…취약계층 안전망 구축 사업

시골 마을 직접 방문해 진료…입원 등 도와 건강 격차 줄여

경상북도가 의료 취약계층을 위해 입원'수술비 지원 등으로 건강 격차 줄이기에 적극 나선다.

먼저 경북도는 지난 2016년부터 포항'김천'안동의료원과 경북대병원, 도내 25개 보건소와 연계해 입원비와 수술비, 치료비 등을 무료로 지원하는 '취약계층 의료 안전망 구축 사업'을 벌이고 있다. 이를 통해 대상자 1천629명을 발굴해 4천123건(약 9억원)의 치료'검사를 지원했다. 올해에도 지원 대상자 발굴을 통해 지속해서 사업을 추진한다.

또 '찾아가는 행복병원' 사업을 통해 시'군 마을을 직접 방문해 진료한다. 포항'김천'안동의료원은 2012년부터 이 사업을 위해 이동검진 차량을 이용, 주 2회 의료진이 직접 의료 사각지대인 시골 마을을 방문하고 있다. 이 덕분에 포항에 사는 70대 여성은 초음파 진료를 통해 미처 알지 못했던 병을 확인, 관련 수술을 받고 건강을 되찾았다.

산부인과가 없는 도내 6개 군 농'어촌 지역 임신부와 태아 건강을 위해 '찾아가는 산부인과'도 운영한다. 산부인과 진료 장비가 장착된 이동진료 차량에 4D-입체초음파 진단기, X-선 촬영기, 태아감시 장치 등을 싣고 기본진료, 산전 기본검사, 선별검사 등 30개 항목의 검사 서비스를 제공한다. 산전 검사와 임신 초기부터 36주까지 총 10회 진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찾아가는 산부인과는 2009년부터 현재까지 총 831회 현장 진료로 1만8천441명의 임신부를 진료, 4천 명이 넘는 자녀를 출산하도록 도왔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