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후보만 선거운동시키는 주호영의 전략, 통할까

'가' 후보에 쏠리는 현상 방지용…지역 정가 갑론을박 한창

6'13 지방선거에서 대구 수성구의회 입성을 노리는 자유한국당 예비후보 A씨는 하루하루 피가 마르는 심정이다. 투표일까지 채 한 달도 남지 않았는데 아직 예비후보 등록조차 못했기 때문이다. 경쟁 후보들이 저만치 앞서 달려가는 동안 선거운동의 시동도 걸지 못했다는 그는 "한국당 후보의 동반 당선을 위한 당의 전략이라지만 후보 입장에선 초조하고 답답하기만 하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A씨의 발이 묶인 이유는 주호영 한국당 국회의원(수성을)의 '특명' 때문이다. 주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에서 출마하는 기초의원 후보 가운데 '나'후보만 선거운동을 하도록 지시하고 '가'후보는 일정시점까지 일절 선거운동을 하지 못하도록 했다. '가'후보에게 한국당 지지표가 몰리면서 '나'후보가 낙선한 그동안의 사례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서다. 한 선거구에서 2명 이상 당선자를 배출하는 중선거구의 경우 특정 정당 지지자들이 '가'후보에 몰표를 줘 '나'후보가 경쟁 정당의 '가'후보에게 밀리는 현상이 나타나곤 했다. 이에 주 의원은 한국당의 '가'후보와 '나'후보가 골고루 표를 받을 수 있도록 '초강수'를 둔 것이다.

지역 정치권에선 주 의원의 이 같은 조치를 두고 '신의 한 수냐, 꼼수냐?'는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주 의원을 두둔하는 인사들은 주 의원이 4선의 경륜을 발휘하고 있다고 치켜세운다. 주 의원은 15일 매일신문과의 통화에서 "가, 나 후보 모두 한국당 후보인 만큼 두 후보를 모두 당선시키기 위해선 이런 조치가 불가피하다. 각 후보들에게 양해도 구했다"고 말했다.

반면 후보들의 피선거권을 침해하는 꼼수라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한 기초의원 후보는 "'당에 찍힌 것이 아니냐'는 안 좋은 소문이 돌고 있다"며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다 모두 놓치는 우를 범하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