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산책] 산사로 가는 길

산사 가는 길에 내걸린 형형색색의 연등을 보면 부처님오신날이 다가왔음을 실감한다. 한 해 중에서 절이 가장 아름다울 때가 아마도 이때가 아닐까 싶다. 빛이 깜깜한 어둠을 몰아내듯이 지혜의 불을 밝혀 세상 번뇌의 골을 벗어나기 위해 가파른 언덕길을 한 걸음 한 걸음씩 오른다. 고요한 산사에 울려 퍼지는 스님의 불경 소리를 벗 삼아….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