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3회 이상화시인상 수상자에 김민정 씨

"언어 다루는 스타일 독창적" 평가

이상화기념사업회는 14일 제33회 이상화시인상 심사위원회를 열고 올해 수상자로 김민정 시인을 선정했다. 예심을 거쳐 이병률, 김민정, 문성해 시인이 최종 심사대상에 올랐으며, 심사위원들은 "김민정 시인은 언어를 다룸에 있어 어떤 주의, 관점에도 눈치 보지 않는 그만의 독보적인 스타일을 견지하고 있다. 내적 저항이 있으며 말과 말 사이의 탄력이 거침이 없다. 특히 시라는 갈래 안에서 누추한 자신을 드러내는 용기, 즉 칼끝을 자신에게로 향하는 의식이 값지다"고 평가했다.

김민정 시인은 1976년 인천에서 태어나 중앙대 문예창작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1999년 문예중앙 신인문학상을 통해 등단했다. 시집으로 '날으는 고슴도치 아가씨' '그녀가 처음, 느끼기 시작했다', 산문집 '각설하고'가 있다. 박인환 문학상, 현대시 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다.

제33회 이상화시인상 심사는 심사위원장 오탁번 전 고려대 교수를 비롯해 장석주 시인, 장옥관 계명대 교수, 이규리 시인이 맡았다. 시상식은 25일 상화문학제 때 열린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