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속의 땅'에서 승리 거둔 삼성…LG에 4대2 승리

15일 오후 포항야구장에서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LG 트윈스 경기가 열려 삼성이 LG에 4-2로 승리를 거뒀다. 경기 종료 후 삼성 선수들이 승리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15일 오후 포항야구장에서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LG 트윈스 경기가 열려 삼성이 LG에 4-2로 승리를 거뒀다. 경기 종료 후 삼성 선수들이 승리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가 약속의 땅 포항에서 선발투수 팀 아델만의 역투에 힘입어 기분 좋은 승리를 거머쥐었다.

삼성은 15일 포항구장에서 열린 2018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4대2로 이기며 시즌 17승 25패를 기록했다. 이날 선발 등판한 아델만은 5이닝 동안 5피안타 3볼넷 4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으나 불펜 투수들의 잇따른 실점으로 아쉽게 시즌 4승째 달성엔 실패했다.

삼성 타선은 모처럼 뒷심을 발휘했다. 8회말 1사 1, 3루 상황에서 상대 투수의 폭투를 틈타 3루주자 김상수가 홈을 밟으며 1점을 얻은 삼성은 러프가 1타점 적시타까지 때려내며 점수를 4대2로 벌렸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