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술집 상용근로자 7년3개월만에 감소…임시일용직은↑

식당과 술집에서 일하는 상용근로자가 분기 통계 기준으로 수년 만에 감소했고 임시일용직은 4분기 만에 늘었다.

15일 통계청이 운영하는 국가통계포털에 공개된 사업체노동력조사 결과를 보면 음식점 및 주점업에 종사하는 상용근로자(고용 계약 기간 1년 이상 또는 고용 계약 기간이 정해지지 않은 정규직)는 올해 1분기에 작년 동기보다 1천598명(0.2%) 줄었다.

이런 감소는 분기(전년 동기 대비) 기준으로 2010년 4분기(-363명) 이후 29분기(7년 3개월) 만이다.

1분기 감소율은 0.2%로 크지 않지만, 음식·주점업이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서도 상용근로자를 꾸준히 늘려온 점에 비춰보면 감소 자체가 이례적이다. 앞서 2년 전인 2016년 1분기에는 6만 명 넘게 늘고 작년 1, 2분기에도 2만 명 이상씩 증가한 바 있다.

이에 반해 이 업종의 임시 일용근로자는 올해 1분기에 작년 동기보다 3천394명 늘었다.

숙박업 역시 작년 1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5분기 연속 상용근로자가 줄었다.

정부는 이런 상용직 감소가 생산 악화, 외국인 관광시장 위축 때문이라고 추정하지만, 시간당 최저임금이 올해 16.4% 인상된 가운데 기업이나 자영업자가 상용근로자를 임시직으로 대체한 결과라는 분석도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