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신규 택지에 UCP제도 도입…기본구상 단계부터 전문가 참여

정부가 공공주택지구를 조성할 때 기본구상 단계부터 민간 전문가들을 적극 참여시켜 체계적인 단지 특화계획을 세우고 일자리 창출까지 마련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8일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LH는 신규 공공택지의 업그레이드를 위해 지구 개발 구상단계부터 관련 전문가가 참여해 지구의 콘셉트를 마련하고 관리하는 UCP(Urban Concept Planner) 제도를 도입할 계획이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해 주거복지 로드맵을 발표하고 수도권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 등을 통해 전국에 걸쳐 총 40여 곳의 신규 공공주택지구를 지정, 신혼희망타운 등을 조성한다고 밝힌 바 있다.

국토부는 로드맵 후속 조치로 신규 공공주택지구의 새로운 개발 방향을 제시하기 위한 '공공주택 업그레이드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국토부와 LH는 앞으로 UCP 제도를 통해 지구 개발 사업 타당성 단계부터 스마트시티와 제로에너지 등 특화기술 적용과 일자리 창출, 커뮤니티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는 등 기존의 주택지구와 차별화된 계획을 수립한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