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장소연, 어화둥둥 서준희가 언감생심 취급받자 '폭풍눈물'

사진.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캡처 사진.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캡처

배우 장소연이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가슴 절절한 눈물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후벼 팠다.

지난 28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이하 예쁜 누나)'(극본 김은, 연출 안판석, 제작 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10회에서는 서경선(장소연 분)이 불 보듯 뻔한 서준희(정해인 분)의 고생길에 가슴 아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예견된 김미연(길해연 분)의 반대였지만 막상 겪고 나니 어화둥둥 동생 서준희의 언감생심 취급이 그녀의 마음을 갈기갈기 찢어 놓은 것. 이에 보기만 해도 아까운 동생 서준희가 겪게 될 시련에 가슴 아파하던 서경선은 김미연이 돌아가고 난 후 남몰래 통곡해 둘의 만남에 그녀가 감내해야 할 아픔을 뼈저리게 느끼게 만들었다.

그럼에도 정신을 차리고 서준희에게 "우리 잘살자. 지금보다 더. 꿇리지 말고"라 말하던 서경선은 조금이나마 자신들의 상황을 떳떳하게 만들 수 있지 않을까란 일말의 희망을 안고 어렵사리 아버지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런 때에 만족스럽지 못한 자신들의 처지는 화살이 되어 돌아와 자신의 가슴에 박혔기 때문. 그러나 오랜 고민이 무색하리만치 무책임하고 퉁명스러운 아버지의 태도는 서경선의 한 줄기 희망조차 앗아가 버리며 그녀를 무너지게 했다.

이렇듯 서준희의 누나이자 부모님 대신인 서경선이 느낄 뼈 아픈 현실이 지독히도 비참하게 다가오는 가운데, 이번에도 자신의 상처는 돌보지 않는 서경선의 눈물샘은 마를 날이 없어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만들고 있다.

한편, '진짜 연애'를 담은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매주 금, 토 오후 11시 JTBC에서 만나볼 수 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