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동부소방서 신서혁신도시에 새 둥지

개청 46년 만에 이전 예정…385억 들여 2021년 완공

대구 동부소방서가 개청 46년 만에 동대구역네거리를 떠나 신서혁신도시에 둥지를 튼다. 하지만 소방서가 떠나고 남은 자리를 어떻게 개발할 것인지에 대해선 아직 아무런 계획조차 세우지 못한 상태다.

대구소방안전본부는 오는 2021년까지 시비 등 385억원을 들여 동구 각산동 신서혁신도시에 대구소방학교 및 동부소방서 신청사를 신축하기로 했다. 내년에 착공하는 신청사는 3만5천155㎡ 터에 3개 건물로 건립될 예정이다.

1975년 동대구역네거리에 들어선 동부소방서는 도심이 확대되고 주변 교통이 혼잡해지면서 출동 시간에 제약이 많고 시설이 낡았다는 불만이 제기됐다. 특히 신서혁신도시와 이시아폴리스 등 동구의 동쪽 지역에 택지 개발이 집중되면서 늘어나는 소방 수요에 효율적으로 대응하지 못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대구소방안전본부는 신설 동부소방서가 동구 전역에서 발생하는 재난에 대응할 수 있도록 넓은 터를 확보하는 한편, 소방관들을 위한 체력단련장 등 복지시설도 충분히 갖출 계획이다. 아울러 소방차가 방해물 없이 원활하게 출동할 수 있도록 건물 구조를 정비하고, 직원 의견을 설계에 반영해 긴급 출동 시 혼란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신청사와 함께 들어설 대구소방학교에는 종합훈련센터와 강의동, 전문구급훈련동 등 대규모 소방훈련시설이 조성된다. 새 학교가 문을 열면 지금까지 경북소방학교에 위탁'운영하던 신규 소방공무원 교육도 직접 진행할 수 있다. 또 서부소방서 내 소규모 교육장을 이용했던 각종 전문교육도 이곳에서 통합 실시하게 된다.

동부소방서의 이전 일정은 잡혔지만 대구시는 이전터 개발에 대해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 시 소유인 이전터 활용 방안을 두고 대략적인 가이드라인조차 세우지 못하고 있는 데다 이를 담당할 부서도 정하지 못했다.

대구시 한 관계자는 "동부소방서 부지는 동대구역복합환승센터와 동대구벤처밸리 등 젊은이들의 핫플레이스와 인접해 있기 때문에 종합적 검토가 필요해 시간이 걸리고 있다"며 "현 정부의 벤처창업'일자리 창출'청년 정책 등과 연계해 젊은이들의 공간으로 조성해야 한다는 큰 방침은 있다"고 했다.

전문가들은 동부소방서 이전터 개발에 대한 논의를 서둘러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 전문가는 "이전 계획 수립 시 이전터 개발에 대한 계획을 동시에 진행하지 않으면 자칫 대구경북지방병무청 이전터처럼 장기간 방치될 수 있다. 이런 전철을 밟지 않으려면 이전까지 3년이 남은 지금부터 동부소방서 이전터 활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