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약자 지원 '서라벌 행복드림協' 창립

경주지역 각계 전문가 24명 구성

서라벌 행복드림 협의회 창립회의 참가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경주경찰서 제공 서라벌 행복드림 협의회 창립회의 참가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경주경찰서 제공

경주지역 사회적 약자 보호와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설립된 '서라벌 행복드림(Dream) 협의회' 창립회의가 17일 열렸다.

서라벌 행복드림협의회는 위기가정과 청소년, 아동'노인 학대, 장애인'성폭력 피해자 등 사회적 약자를 종합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단체이다.

경주경찰서(서장 배기환)와 경주시청, 경주교육청, 변호사, 의료기관, 아동'노인'장애인 전문기관, 범죄피해자지원센터, 로타리클럽, 기업 등 24명의 경주지역 각계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협의회는 상정된 안건에 대해 분과별 사례 회의를 거쳐 행정'법률'의료상담, 생활지원 등 대상자에게 맞춤형으로 지원한다.

이날 상정된 사회적 약자 보호 사례 회의는 조현병을 앓은 아버지로부터 상습 폭행을 당하면서도 학교에서는 영재반에 편성될 정도로 학업 성적이 우수하고 모범적인 경주지역 모 고교 1학년 김모 군의 안건을 회의에 올려 지원 가능한 방안에 대해 열띤 토의를 했다.

협의회는 또 앞으로 중점적으로 추진할 사업으로 ▷폐지 줍는 노인 '안전 손수레' 지원 ▷치매노인 및 지적장애인 배회 감지기 보급 ▷무면허 청소년 면허 따기 '질풍노도' 프로젝트 등 사업을 소개하고 토의했다.

배기환 서장은 이 자리에서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해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지원과 지원체계의 구축을 위해 다 같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