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10명 중 1명 치매, 1인당 관리비용 연 2천만원

우리나라 65세 이상 인구 10명 중 1명은 치매 환자, 치매환자 1인당 연간 관리비용은 2천54만원으로 추정됐다.

중앙치매센터가 17일 발표한 '대한민국 치매현황 2017' 보고서에 따르면, 65세 이상 중 치매환자로 추정되는 사람은 66만1천707명으로 치매 유병률은 9.8%다.

이들 가운데 의료기관에서 치매 진단을 받은 사람은 59만6천104명으로 진단율은 90.1%다.

치매로 진행할 가능성이 있는 65세 이상 경도인지장애환자도 전국에 152만1천835명으로 추정됐다. 이들은 전체 노인의 22.4%에 이른다.

검진비, 치료비, 부양비 등 환자 1인에 들어가는 관리비는 2천54만원, 국가 치매 관리비용은 13조6천억원으로 국내총생산(GDP)의 0.8%를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시도별 치매 유병률은 충남·전남(11.0%), 경북(10.7%), 충북·세종(10.6%)이 높은 편이었고, 울산(8.6%), 부산(8.7%), 서울(8.8%), 대구(9.1%),광주(9.3%)는 낮은 편이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