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사의] 野 "인사 참사 일으킨 조국 민정수석 사퇴해야"

한국당 "알고도 불법행위" 미래당 "대통령 사과해야" 민평당 "민정라인의 책임"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이른바 '5천만원 셀프후원' 의혹에 대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6일 위법이라고 판단하고, 이에 김 원장이 즉각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해 자유한국당은 16일 "(김 원장은) 법에 따라 불법행위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김 원장이 의원 시절 셀프 후원을 하기 전 선관위에 문의했을 때에도 선관위는 이미 위법이라는 사실을 알렸다. 명백히 알고도 저지른 불법"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전 대변인은 이어 "김기식으로 대표되는 이 정권 최고의 실세 그룹인 참여연대 출신들의 위선과 부도덕, 동업자 정신이 국민 앞에 철저히 드러났다"면서 "인사검증자가 아닌 김기식의 동지이자 변호인을 자처한 조국 민정수석은 더이상 그 자리에 있어서는 안 되는 부적격자임이 판명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조 수석 역시 당장 경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은 "인사참사를 일으킨 조국 민정수석은 사퇴하고, 국민과 기싸움을 벌인 문재인 대통령은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권성주 대변인은 논평에서 "인사참사뿐만 아니라 잘못된 인사를 강행하기 위해 국민을 패싱하고 엉뚱한 기관까지 동원하면서 국정혼란을 야기한 청와대의 총체적 책임을 철저히 물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권 대변인은 "이번 사태는 청와대가 국민보다 내 사람 지키기를 우선함을 보여준 것"이라면서 "내 사람을 지키기 위해, 또 참여연대 문제가 청와대와 박원순 시장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선관위 해석에 책임을 떠넘긴 대통령의 도덕성도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민주평화당은 "청와대 민정 라인은 사태의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라"고 밝혔다. 최경환 대변인은 "김 원장 임명에 대해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했던 조국 수석과 청와대 민정라인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여당은 선관위와 김 원장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조심스런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이번 논란은 어려운 해석의 여지가 있는 부분이어서 위법 여부를 판단하기 어려운 사안이었다"며 "선관위가 전체회의를 열어서집중적인 논의 끝에 판단한 것으로 보고 이를 존중한다"고 말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