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뢰 잃은 금감원…금융개혁 동력 상실

수장 공백 장기화될 듯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후 2주 만에 각종 외유 의혹과 후원금 문제로 물러나면서 금융당국의 권위 추락과 함께 금융개혁도 동력을 잃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6일 김 원장의 이른바 '5천만원 셀프 후원' 의혹과 관련해 위법이라는 판단을 내렸고, 김 원장은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다.

금감원은 당분간 유광열 수석부원장이 직무를 대행할 예정이다. 김 원장이 금감원장에서 물러나면서 금감원은 한 달 만에 수장 두 명이 사임하는 초유의 사태를 맡게 됐다. 특히 두 원장 모두 각종 비리 의혹으로 중도 퇴진하게 됐고 최단기간 재임 원장이라는 불명예 기록을 연달아 경신하게 되면서 금융당국인 금감원의 권위와 신뢰가 바닥으로 추락하는 결과를 낳았다.

지난해 취임했던 최흥식 전 금감원장은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시절 하나은행 공채에 응시한 친구 아들을 인사 추천하는 등 특혜를 준 의혹이 제기되면서 결국 사퇴까지 이어지게 됐다.

김 원장도 의원 시절 피감기관들의 각종 갑질에 대해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았지만 그의 발언들이 부메랑으로 돌아와 결국 사퇴까지 가게 됐다.

이처럼 김 원장마저 낙마하게 되면서 금융권에서는 당분간 금감원장 공백 상태가 길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금융개혁을 외치는 현 정부에 맞는 강한 금융개혁 의지가 있으면서도 금감원장에 오를 만큼 금융에 대한 높은 식견까지 갖추고 더욱 엄격해질 인사 검증을 통과할수 있는 인물을 찾아야 해서다.

여기에 당장 두 원장이 각종 비리 의혹으로 낙마한 만큼 물리적인 인사 검증 자체가 길어질 수 있어 차기 금감원장을 내정하기까지는 시간이 길어질 전망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수장 공백이 길어지면 아무래도 내부가 어수선해 일이 제대로 되지 않는다"라며 "차기 금감원장이 오더라도 업무 파악과 업무 계획을 세우다 보면 상반기가 그냥 지나갈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