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기지 내 공사 장비 자재 반입 협상 결렬

반대단체 "일체의 통행 반대"…국방부 "필요한 조치 강구"

국방부가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내에 공사 장비'자재를 반입하기 위해 16일 사드철회 평화회의 및 주민대표와 협상을 했으나 결렬됐다. 이날 협상이 결렬된 후 양측은 강대강 충돌을 예고했다. 사드철회 측은 사드 기지 내 장비 반입뿐 아니라 노후 장비 반출 등 일체의 통행을 반대하고 있다. 국방부 역시 이날 대화를 통해 원만하게 해결되지 않을 경우, 장병들의 생활여건 개선공사를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상황에서 필요한 조치를 강구할 수밖에 없다고 입장을 정리'발표했다.

사드철회 측 대표 2명과 국방부 관계자 3명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1시간 넘게 성주군 초전면 모처에서 사드 기지 공사 장비'자재 추가 반입을 두고 대화에 나섰으나, 지난 12일 사드 기지에서 주한미군 장비만 반출된 점을 놓고 설전만 벌이다가 헤어졌다.

사드철회 측은 "국방부는 지난 11일 협상 때 작년 11월 사드 기지에 들여보낸 민간 장비 사진들을 보여주면서 이를 반출하는 것이라고 설명해놓고, 12일 주한미군 장비 15대를 빼냈다. 이는 약속 위반이다. 국방부에 경위 설명과 재발 방지, 공식 사과를 요구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민간 장비만 철수한다고 사전 약속했거나, 거짓말을 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