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대구 동구청장 후보 공천 파열음

중앙당 공관위 '경선 권고' 전달…단수 추천받은 후보 "수용 불가"

자유한국당 대구 동구청장 후보 공천을 둘러싸고 잡음이 이어지고 있다.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이미 단수후보를 추천한 대구 공관위에 '경선 권고'를 전달하면서 탈락 예비후보들이 신경전을 벌이고 있기 때문이다. 대구 공관위는 지난 7일 권기일 전 시의원을 동구청장 후보로 내정했다.

대구 공관위는 17일 오후 회의를 열어 위원들의 의견을 수렴한 뒤 최종 결정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공천을 주도한 정종섭 국회의원(동갑)도 참석시켜 공천 경위를 들을 계획이다. 하지만 정 의원은 추천을 철회할 뜻이 없다는 게 주변 전언이다.

해당 지역구 의원이 끝까지 공천을 밀어붙인다면 공천 번복이 쉽지 않다. 앞서 추경호 의원(달성군)도 조성제 전 시의원을 달성군수 후보로 전략공천한 데 대해 중앙당 공관위가 공천에서 배제된 김문오 달성군수의 이의 제기를 받아들여 재심을 요청하자 대구 공관위 회의에서 직접 소명, 논란을 잠재웠다.

이에 따라 동구도 정 의원이 직접 불을 끄는 수순을 밟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여기에다 김상훈 대구 공관위원장까지 나서 '권기일 후보 동의 없이는 경선을 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 공천 번복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김 위원장은 "이미 내정된 공천 후보자의 의중이 가장 중요하다"고 여러 차례 밝혔다. 동구에서 공천 결과가 뒤집힐 경우 자칫 다른 지역으로 반발이 확산될 우려가 있는 점도 부담이다.

하지만 단수 추천에서 경선으로 돌아설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 내정 후보라도 마지막 관문인 최고위원 회의 의결을 남겨두고 있어서다. 실제로 2014년 지방선거 당시 경선에서 이긴 새누리당 한 기초단체장 후보는 여성에 대한 부도덕한 행위 등의 논란 끝에 최고위원 회의에서 공천이 반려된 바 있다.

배기철'오태동'윤형구 등 공천에서 탈락한 후보들은 조직적으로 반발하며 경선 불씨를 지피고 있다. 이들은 경선이 관철되지 않으면 '무소속 연대'를 통해 선거를 치르겠다며 한국당을 압박하고 있다. 한 후보는 "공정한 경선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후보들이 뜻을 함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공천 논란과 관련, 권 후보는 "이미 공정한 심사로 후보 추천을 받았다. 경선은 추호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