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에 문 연 '경북도 인공지능 거점센터'

獨 연계 스마트팩토리 설계…R&D기관 연구원 교육의 장

'경상북도 인공지능 거점센터' 개소식 참가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 인공지능 거점센터' 개소식 참가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와 포스텍이 손잡고 인공지능 산업 육성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경북도는 16일 포스텍 정보통신연구소에 '경상북도 인공지능 거점센터'를 개소하고 인공지능 관련 업무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경북도 인공지능 거점센터에는 빅데이터, 알고리즘, 머신러닝, 딥러닝, 컴퓨터비전 등 인공지능 및 사물인터넷(IoT) 분야에서 국내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20여 명의 포스텍 교수들이 함께한다. 이들은 인공지능 핵심 기술 개발, 기업 맞춤형 인력 양성, 기업 애로기술 해결 등 지역의 인공지능 산업 육성의 거점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경북도는 지난해부터 지역 산'학'연이 포스텍 정보통신연구소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산업용 로봇 고장 인지'예지 R&BD를 비롯해 지진피해 시설 위험분석 등 인공지능 관련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어 이번 인공지능 거점센터 개소를 통해 인공지능 기반 사업들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독일 인공지능연구소(DFKI)와 연계해 포스코 스마트 팩토리를 설계하고 완성한 전문가들이 함께 참여해 스마트 팩토리 고도화 기술의 국산화를 통해 스마트 팩토리 공급 기업을 육성하고, 스마트 팩토리 산업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또 포스텍 정보통신연구소가 그동안 삼성전자, 포스코 등 국내 대기업 임직원을 대상으로 인공지능 교육을 진행한 경험을 바탕으로 지역기업은 물론 지역의 R&D기관 연구원에게도 교육의 문호를 개방한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