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대 드론기계과 한동록 군, 드론레이싱 국가대표로 선발

문윤배 수성대 드론기계과 교수가 드론레이싱 국가대표에 선발된 한동록(오른쪽) 군을 축하하고 있다. 수성대 제공 문윤배 수성대 드론기계과 교수가 드론레이싱 국가대표에 선발된 한동록(오른쪽) 군을 축하하고 있다. 수성대 제공

수성대학교 드론기계과 학생이 드론레이싱 국가대표로 선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수성대(총장 김선순)는 "드론기계과 한동록(18) 군이 14일 서울 한강드론공원에서 열린 '2018년 대한민국 드론레이싱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4위로 입상, 드론레이싱 국가대표에 최종 선발됐다"고 16일 밝혔다.

이 대회에는 전국에서 70여 명이 출전했으며 국가대표로는 한 군 등 5명이 뽑혔다. 전문대 학생 가운데에는 한 군이 유일하다. 한 군은 오는 11월 중국 심천에서 열리는 '2018 FAI(국제항공연맹) World Drone Racing Championships(세계드론레이싱챔피언십)' 국가대표로 출전, 세계 각국 대표선수와 우승을 다툴 예정이다.

한 군은 드론레이싱에 입문한 지 2년도 되지 않은 짧은 경력에도 국가대표로 선발돼 주위를 놀라게 하고 있다. 특히 대구에는 드론레이싱을 훈련할 공간이 마련돼 있지 않아 주말마다 전용 훈련장이 있는 포항 집으로 내려가 실전 연습을 하는 등 힘든 과정을 거쳤다.

한 군은 "고교 2학년 때 드론을 처음 접하고, 드론레이싱 대회에 꾸준히 참여했다. 경력이 짧아 이번 대회도 큰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의외의 성적을 올려 얼떨떨하다"고 말했다.

드론레이싱은 대회마다 다양하게 설계된 코스와 각종 장애물이 설치된 트랙을 짧은 시간에 통과하는 기록 경기이다. 뛰어난 드론 조종술은 물론 대회 현장 적응 능력과 순간 대응 능력이 요구된다.

문윤배 드론기계과 교수는 "드론레이싱은 순간 속도 150~160㎞ 이상으로 움직이며 3~4분 안에 승부를 본다. 대단한 집중력이 요구되는 경기"라면서 "한 군은 경력은 짧지만 집중력이 대단하다. 세계 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올리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