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어촌공사 경북본부 지하수 자원 관리 사업 착수

한국농어촌공사 경북본부가 지하수의 효율적인 개발'이용을 위해 '지하수 자원 관리 사업'에 본격적으로 착수한다. 이 사업은 지하수 자원의 체계적인 개발과 이용, 효율적인 보전과 관리 방안을 마련하려는 것으로 정부는 전국 352개 농촌용수구역을 대상으로 2001년부터 조사를 시작, 지난해까지 263개 지구를 완료했다.

경북은 총 62개 용수구역 중 지난해까지 청도'의성군 등 13개 시'군, 40개 지구 조사를 완료했고, 올해는 영양'울진군 5개 지구를 대상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경북본부는 이 사업을 통해 영양'울진군 내 농업용 공공 관정 정밀조사, 지하수 수위 및 수질조사 등을 시행해 지하수 시설물과 수질'수량에 대한 기초자료를 마련한다. 이를 통해 지역별 특성에 맞는 지하수 관리 대책을 내놓을 복안이다.

김태원 한국농어촌공사 경북본부장은 "지하수 오염 예방과 효율적인 보전'관리를 위해 지역 특성에 맞는 지하수 관리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 이 사업이 장기적인 지하수 보전관리 계획 수립의 토대가 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