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셀프후원 위법' 김기식 사퇴에 엇갈린 반응

여야는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국회의원 임기 말 '5천만원 셀프후원'에 대해 위법이라고 판단하고,이에 김 원장이 즉각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해 크게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여당은 선관위와 김 원장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신중한 입장을 밝힌 반면,야당은 대체로 김 원장 사퇴가 당연하다는 기류 속에서 인사검증에 실패한 청와대 민정라인도 책임져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이번 논란은 어려운 해석의 여지가 있는 부분이어서 위법 여부를 판단하기 어려운 사안이었다"며 "선관위가 전체회의를 열어서집중적인 논의 끝에 판단한 것으로 보고 이를 존중한다"고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청와대는 여론의 공세에 밀려 정무적으로 판단한 것이 아니라,전례가 없는 사안에 대해 헌법상 가장 권위가 있는 선관위의 의견을 묻고,선관위가 신속한 판단을 국민께 알린 과정이 의미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김 원장이 사의를 표명한 점도 안타깝지만 존중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김 원장이 의원 시절 셀프 후원을 하기 전 선관위에 문의했을 때에도 선관위는 이미 위법이라는 사실을 알렸다"며 "영백히 알고도 저지른 불법행위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이어 "김기식이 버젓이 금감원장이 돼 금융권의 팔을 비틀고 개혁을이야기하는 비정상적인 형국이 18일째 계속된 것이 대한민국의 비극"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인사검증자가 아닌 김기식의 동지이자 변호인을 자처한 조국 민정수석은 더이상 그 자리에 있어서는 안 되는 부적격자임이 판명됐다"며 "대통령은 조 수석 역시 당장 경질해야 한다.그것이 정도"라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권성주 대변인도 논평에서 "인사참사를 일으킨 조국 민정수석은 사퇴하고,국민과 기싸움을 벌인 문재인 대통령은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권 대변인은 "인사참사뿐만 아니라 잘못된 인사를 강행하기 위해 국민을 패싱하고 엉뚱한 기관까지 동원하면서 국정혼란을 야기한 청와대의 총체적 책임을 철저히 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대변인 역시 논평에서 "김기식 사퇴는 당연하다"며 "청와대 민정 라인은 이에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최 대변인은 "청와대도 결정하지 못하는 김 전 원장의 거취 문제를 선관위가 명확하게 결론내렸다"며 "김 전 원장 임명에 대해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했던 조국 수석과 청와대 민정라인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당은 이번에도 반대 입장을 취한 김 원장이 낙마하면서 '데스노트'를 또 한번 적중시켰지만,사퇴에 대한 입장에 있어서는 다른 야당과 다소 온도차를 보였다.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김 원장이 보여준 금융개혁 의지 등으로 미뤄봤을 때 이번 사퇴는 안타까운 일"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더욱 개혁 의지가 강력한 인물을 신임 금감원장으로 임명해야 하며,그동안 문제를 제기해 온 야당은 금융적폐 청산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