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물벼락 갑질 논란' 조현민 전무 "업무 배제" 대기발령 조치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매일신문DB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매일신문DB

16일 대한항공은 최근 '물벼락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35) 전무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대기발령 조치한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경찰 조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조현민 전무를 이같이 조치한다"고 덧붙였다.

검찰에 따르면 현재 서울남부지검 지휘로 서울 강서경찰서가 조현민 전무의 물벼락 갑질 논란 사건을 내사중이다.

앞서 지난 13일 민중당 김진숙 서울시장 후보가 조현민 전무를 특수폭행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조현진 전무는 지난달 16일 대한항공 광고 관련 회의에서 광고대행업체 직원이 자신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자 소리를 지르면서 얼굴에 물을 뿌렸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황이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