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DT 계란' 대책 7개월째 팔짱

산란계 농장 오염·토양 정화 정밀조사 한다더니…환경부, 발 빼고 道는 책임 미뤄

지난해 8월 계란, 닭, 토양에서 살충제 DDT(디클로로디페닐트리클로로에탄)가 검출된 영천과 경산 산란계 농장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당시 환경부와 경상북도는 두 지역 토양, 지하수 등 정밀조사를 실시하고 토양 정화(개량) 대책을 세우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DDT가 검출된 지 7개월이 지났지만 토양 정화는 물론 농장 사후관리도 실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정밀조사에 나서겠다던 환경부는 입장이 바뀐 상태다. 토양 정화와 관련 토양환경보전법상 오염물질로 지정돼 있어야 가능한데 DDT는 아직 토양오염물질 기준에 포함돼 있지 않다는 입장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전국 단위 토양'지하수 농약 성분 오염도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결과가 나오면 DDT 유해성 여부를 판단해 DDT의 토양오염물질 기준이 필요한지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경북도는 지난해 10월 27일부터 12월 25일까지 '토양 DDT 검출 원인조사 및 정화대책 마련'을 주제로 경북대 산학협력단에 용역을 의뢰했다.

용역 결과 영천 농장의 6개 방사장 토양에서는 DDT가 평균 0.693㎎/㎏이 나왔다. 경산 농장의 6개 방사장에서는 DDT가 평균 0.383㎎/㎏이 검출됐다. 경산 농장 인근의 닭에서는 DDT가 최대 1.4915㎎/㎏이 잔류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용기준인 0.3㎎/㎏보다 높게 검출돼 안전성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도 관계자는 "토양 정화와 관련 지방정부로서는 한계가 있어 환경부, 농촌진흥청 등 중앙정부 차원에서 추진해야 한다"고 했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은 지난해 9월 1일부터 올해 1월 30일까지 경산과 영천 산란계 농장 및 주변 농경지를 정밀조사해 최근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경산 농장의 방사장 토양에서는 깊이 10∼50㎝에서 DDT가 0.08∼4.89㎎/㎏이 검출됐다. 3㎞ 내 농경지 토양에서는 DDT가 0.01∼0.10㎎/㎏이 검출됐다. 그러나 영천 농장에는 정밀조사를 하지 못했다.

농업과학원 관계자는 "농장 주인이 반발해 오염 농경지 정밀조사를 하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대신 농장주는 "조사단이 약속한 날짜에 오지 않고 다음 날 방문해 응하지 않았다"고 했다. 영천 농장 주변 3㎞ 내 농경지 토양에서는 DDT가 0.01∼0.19㎎/㎏이 검출됐다. 캐나다의 농경지 기준은 0.7㎎/㎏이다. 호주의 가금류 사육지 기준은 0.06㎎/㎏이다.

영천 산란계 농장은 최근 일부 계사에서 다시 재래닭을 사육하고 있다. 이 농장의 방사장 토양에서는 지난해 8월 농촌진흥청 조사 결과 0.469㎎/㎏의 DDT가 검출됐다.

농장주는 "영양의 새 농장에 닭을 입식하기 전 임시로 영천 농장에서 키우고 있다. 경상북도 동물위생시험소에서 DDT 검사를 받은 결과 안전한 것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