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세월호 진실 끝까지 규명"…참사 4주기 맞아 SNS에 글 남겨

"국민 안전, 가장 고귀한 기본권"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세월호 참사 4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합동영결식에서 다시 한 번 깊은 슬픔에 빠질 유가족과 국민 앞에서 세월호의 완전한 진실 규명을 다짐한다"며 "선체조사위와 세월호 특조위를 통해 세월호의 진실을 끝까지 규명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SNS에 올린 '세월호 4년, 별이 된 아이들이 대한민국을 달라지게 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미수습자 수습도 앞으로 계속해 나갈 계획"이라며 "세월호를 바로 세우는 대로 하지 못했던 구역의 수색을 재개하고 미수습자 가족과 우리 모두에게 아쉬움이 남지 않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세월호 비극 이후 우리는 달라졌다. 생명을 우선하는 가치로 여기게 되었고, 이웃의 아픔을 공감하게 됐다"며 "촛불도 새로운 대한민국의 다짐도 세월호로부터 시작됐고, 저로서는 정치를 더 절박하게 생각하게 된 계기가 됐다. 그 사실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우리가 달라질 용기를 낼 수 있었던 것은 아이들이 우리 가슴속에 묻혀 있기 때문으로, 아이들이 가슴속에서 살아날 때마다 우리는 이대로는 안 된다는 것을 생각하고 또 생각하게 됐다.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유가족들을 향해서는 "슬픔을 이겨내며 우리에게 생명'안전의 가치를 건네주셨고, 대통령으로서 숙연한 마음을 전한다"며 "이제 유가족은 생명'안전의 가치를 위해 대통령인 저보다 더 큰 걸음을 걷고 계시며, 저도 아이들이 우리에게 남겨준 가치를 소중히 품고 생명과 안전이 모든 국민의 가장 고귀한 기본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