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선발 김대우 첫승…삼성, 한화 상대 4대2 승리

김상수 3안타 '분위기 반전'
13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에서 삼성 선발투수 김대우가 투구하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13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에서 삼성 선발투수 김대우가 투구하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의 '6선발' 김대우가 올 시즌 첫 승리를 거머쥐며 선발진 안착에 성공했다. 삼성은 김대우의 호투와 주장 김상수의 공수 활약에 힘입어 3연패를 끊어내고 침체된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김대우는 1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3피안타 1볼넷 1탈삼진 2실점을 기록하며 첫승을 수확했다. 총 74개의 공을 던진 김대우는 3대2로 앞선 6회 최충연에게 마운드를 넘기고 내려왔다. 이날 경기는 4대2 삼성의 승리로 끝났다.

김대우는 3회까지 출루를 단 한 차례만 허용하며 한화 타선을 꽁꽁 묶었다. 4회 송광민과 정근우에게 각각 1타점 적시타를 허용하며 2실점 했지만, 5회를 다시 삼자범퇴로 처리하며 짠물 피칭을 선보였다. 이어 필승조 최충연, 한기주, 심창민, 장필준이 차례로 등판해 리드를 지켰다.

주장 김상수도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이날 김상수는 올 시즌 첫 3안타(5타수 3안타) 경기를 펼치며 오랜 부진에서 깨어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유격수 호수비를 여러 차례 선보이며 투수진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한편 이날 리드오프의 중책은 박해민이 아닌 김헌곤이 맡았다. 올 시즌 박해민의 선발 라인업 제외는 벌써 네 번째. 경기에 앞서 삼성 김한수 감독은 "힘들겠지만 스스로 이겨내는 수밖에 없다"며 "(본인에게) 부담이나 생각이 많아 보인다"고 말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