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천여명 규모 화려한 퍼레이드, '컬러풀페스티벌' 내달 5일 개막

中·日 등 4개국 8개 도시 참가, 대형 박 터트리기로 시민 화합

시민들의 손으로 만들고 즐기는 '2018 컬러풀대구페스티벌'이 다음 달 5일 대형 퍼레이드와 함께 화려한 막을 올린다. 다음 달 5, 6일 오후 1시 중구 국채보상로 일대에서 시작한다. 가장 눈길을 끄는 프로그램인 '컬러풀퍼레이드'는 5일 오후 6시 30분부터 시작된다. 70여 개 팀, 4천여 명이 참가해 서성네거리~종각네거리 2㎞ 거리를 누빈다. 올해는 팀마다 퍼레이드카를 지원하고 각자 원하는 음악을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해 개성 있는 기획을 유도했다.

해외 참가팀도 늘었다. 자매우호도시인 중국의 청두'닝보'선양과 일본, 베트남, 러시아 등 4개국 8개 도시가 퍼레이드에 참가한다. 해외 참가팀들은 각국의 전통의상과 춤, 소품 등을 활용해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페스티벌 오프닝 프로그램인 '도전~대구, 대구~대박' 행사에서는 대형 박 터트리기에 도전할 수 있다. 모두 5곳에서 콩주머니를 던져 박을 터트리는 방식으로 대구의 새로운 희망과 도전, 화합을 상징한다.

축제일이 어린이날과 겹친 만큼 자녀를 둔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체험'참여 프로그램도 다채롭다. 신나는 모터쇼, 도미노 게임, 어린이 벼룩시장, 어린이 발명축제가 열리고, 대형 놀이기구도 설치한다. 지난해 행위예술가들이 대구의 역사'인물을 표현했던 '100인 동상 퍼포먼스'는 올해는 구현 대상을 동화 또는 만화 속 인물로 확대한다.

공평네거리와 종각네거리 양편에서는 전국 8개 도시 60여 대의 푸드트럭이 다양한 음식을 판매한다. 중앙네거리~종각네거리에서는 거리공연 공간 5곳이 마련돼 국내외 전문 공연팀이 무대를 꾸민다. 행사가 마무리되는 6일 오후 9시부터 1시간 동안 행사장이 클럽으로 바뀌는 '도심거리나이트'가 열린다. 한만수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지역 대표축제에서 세계인의 축제로 발돋움하고자 더 핫(Hot)하고, 펀(Fun)한 컬러풀대구페스티벌을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