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뒷담(後談)8] 미용실 파사드(facade, 전면)

대구 미용실. 황희진 기자 대구 미용실. 황희진 기자
미용실 파사드(전면). 황희진 기자 미용실 파사드(전면). 황희진 기자
미용실 간판 속 미(美)의 여신들. 황희진 기자 미용실 간판 속 미(美)의 여신들. 황희진 기자
이발소(이용원, 이용소) 파사드. 황희진 기자 이발소(이용원, 이용소) 파사드. 황희진 기자

골목마다 미용실이 있습니다.

조금씩 사라지고 있긴 하지만 여전히 있습니다.

어머니들 모여 머리만 하시는 게 아니라

수다도 떠시고 잠시 쉬어도 가시고 주전부리도 나누십니다.

'빠마'(파마, 펌, permanent)라는 일상의 예술은 그렇게 짬을 좀 내어 '여유'를 들여야 완성됩니다.

조금 오래된 미용실은 간판도 재미있습니다.

간판마다 미(美)의 여신들의 모습이 개성이 넘칩니다.

골목에선 이발소(이용원, 이용소)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빨간색 파란색 무늬의 표시등이 트레이드 마크입니다.

대구, 서울, 경주에서 그 풍경을 모아봤습니다.

이 게시물은 골목폰트연구소(www.facebook.com/golmokfont)의 도움을 얻어 작성했습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