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장소연, 손예진 향한 거침없는 직언으로 리얼 베프 인증

사진.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캡처 사진.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캡처

배우 장소연이 JTBC 새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방송 1회 만에 케미王으로 등극했다.

지난 30일 첫 방송된 JTBC 새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이하 예쁜 누나)'(극본 김은, 연출 안판석, 제작 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1회에서는 서경선(장소연 분)이 등장과 동시에 윤진아(손예진 분)와의 절친 케미는 물론, 서준희(정해인 분)와의 남매 케미까지, 눈을 뗄 수 없는 케미의 향연으로 시청자들의 눈을 즐겁게 해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먼저, 서경선은 이규민(오륭 분)과의 이별로 힘들어하는 윤진아에게 진짜 친구가 아니면 할 수 없는 직언 폭격, "'헤어지자. 어 그러자' 어쩜 그러고 오냐. 나 같으면 곤약 소리 동시에 바로 싸대기 나갔다"며 속상한 마음을 대신했다. 이어 우울해하는 윤진아를 위해 길거리에서 '하하하쏭'을 열창하며 위로 해주는가 하면, SNS를 서치해 이규민의 양다리를 밝혀내는 등 없어서는 안될 존재감을 뽐냈다.

여기에 이규민을 만나러 가는 윤진아에게 "운명은 개척하는 거다. 네 인생, 네가 어떻게 만들어 가느냐로 달라질 수 있어. 그러니까 잘하라고. 나 너 힘든 거 못 봐. 알지?"라며 든든한 지원군의 면모를 보인 서경선. 이는 이들 우정의 결이 위로부터, 키다리 아저씨, 바람막이와 같이 다양하다는 것을 드러내며 기쁠 때나 슬플 때, 가장 힘이 되는 존재인 서경선과 윤진아가 앞으로 어떤 우정을 쌓아갈지 기대케 만들었다.

한편, 그냥 아는 사이'로 지내던 두 남녀가 사랑에 빠지면서 만들어갈 '진짜 연애'를 담은 새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매주 금, 토 오후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