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와 안아줘' 남다름-류한비, 성인 배우 못지않은 연기력 '눈길'

사진. 각 소속사(SG엔터테인먼트-남다름 / 콘텐츠Y-류한비 사진. 각 소속사(SG엔터테인먼트-남다름 / 콘텐츠Y-류한비

탄탄한 스토리와 초호화 배우들의 캐스팅으로 올봄 기대되는 수목드라마로 손꼽히고 있는 '이리와 안아줘'의 아역 배우 라인업이 완성됐다. 성인 배우 못지않은 연기력을 지닌 명품 아역 배우 남다름과 류한비가 장기용과 진기주의 어린 시절을 연기하며 초반 스토리를 이끌어 갈 예정이다.

MBC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 연출 최준배 / 제작 이매진아시아, 컴퍼니 칭) 측은 30일 "남다름과 류한비가 남녀 주인공의 아역으로 캐스팅을 확정 지었다"고 밝혔다.

'이리와 안아줘'는 한 살인사건으로 인해 엇갈린 삶을 살게 된 남녀의 기구한 운명을 그리며, 불완전한 관계 속에서 희망을 찾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두 남녀 주인공의 설레는 로맨스는 물론, 불가항력적인 사건들 속에서도 살아남아 삶에 최선을 다하는 이들의 얘기를 담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행복해지려고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앞서 '이리와 안아줘' 측은 대세 배우 장기용과 진기주의 만남을 예고해 관심을 모은 바 있다. 두 사람의 가슴 설레는 로맨스가 기대되는 가운데, 이들의 이야기가 시작되는 풋풋한 어린 시절은 아역 배우 남다름과 류한비가 그려 나가게 됐다.

남다름은 수많은 드라마를 통해 이미 저력을 입증한 대체 불가 아역 배우로, '이리와 안아줘'에서는 장기용의 어린 시절인 윤나무 역할을 맡아 존재감을 과시할 것으로 보인다.

그의 상대역으로는 드라마 '아르곤'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아역 배우 류한비가 캐스팅돼 함께 호흡을 맞출 예정. 류한비는 진기주의 어린 시절인 길낙원 역할을 통해 상큼 발랄한 매력을 무한으로 발산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남다름과 류한비의 연기력도 기대가 되지만, 이들이 그려내는 비주얼 케미에도 관심이 쏠린다. 무엇보다 남다름-류한비는 장기용-진기주와도 완벽한 비주얼 싱크로율을 보여주고 있어 시청자들이 더욱 쉽게 드라마에 몰입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리와 안아줘' 측은 "남다름과 류한비가 남녀 주인공의 풋풋한 어린 시절을 예쁘게 그려줄 것으로 모두가 기대하고 있다"면서 "극 초반부터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남다름과 류한비의 활약을 많은 관심으로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이리와 안아줘'는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후속으로 오는 5월 중순 첫 방송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