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김도현, 억울한 죽음 1호! 김도현의 죽음이 미칠 나비효과는?

사진. 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캡처 사진. 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캡처

배우 김도현이 SBS 새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에서 안타까움 죽음을 맞아 시청자들의 아쉬움을 자아냈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새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극본 백운철, 김류현/ 연출 남태진/ 제작 씨제스 프로덕션/ 이하 스위치) 3, 4회 방송에서는 백준수(장근석 분) 검사가 쫓던 사건의 실체를 아는 유일한 인물이자, 사도찬과 만남을 앞두고 있던 남승태(김도현 분)가 죽은채로 발견돼 충격을 안겼다. 먼저, 백준수에게 건네려던 물건이 자신에게 있다며 도피 비용을 줄 것을 요구하던 남승태. 그러나 도피로 새 삶을 살고자 했던 남승태의 바램은 죽음으로 물거품처럼 사라지게 됐다.

"꼭 혼자 오셔야 합니다"라며 사도찬을 사지(死地)로 유인하는 미끼가 되었던 남승태가 금태웅(정웅인 분)으로부터 탈출하기 위해 조성두(권화운 분)와 몸싸움을 벌이던 중, 허리띠에 목이 졸려 억울한 죽음을 맞은 것. 이처럼 강렬한 등장부터 안타까운 죽음까지 극을 들었다 놨다 하던 남승태는 긴장감과 몰입도 두마리 토끼를 잡으며 요물 존재감을 뽐냈다.

뿐만 아니라 피투성이가 된 상태에서도 숨길 수 없던 남승태의 신념은 그가 밝히려던 진실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고, 진실과 정의에 대한 묵직한 울림을 전했다. 여기에는 남승태 역을 맡은 김도현의 진중한 목소리와 표정이 더해져 시청자들이 남승태의 감정을 오롯이 느끼게 만들기도 했는데, 뮤지컬과 연극으로 관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던 김도현이었기에 이번 작품에서 보인 감정 전달과 출중한 연기 역시, 대중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한편, 강렬한 존재감과 진중한 눈빛으로 대중들을 사로잡은 김도현의 출연작 '스위치'는 합법과 불법의 경계에서 정의를 향해 풍자 메시지를 던지는 드라마로, 매주 수, 목 오후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