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CHECK] 금호강에는 개미귀신이 산다

금호강에는 개미귀신이 산다

권오용 지음/ 만인사 펴냄

권오용 시인의 첫 시집이다. 시집에는 금호강을 배경으로 한 연작 시와 고향인 문경과 관련된 시 등 총 65편이 실려 있다.

시인은 고향의 영강을 닮은 금호강 부근에 산다. 시 기반 또한 고향에 대한 기억과 상상이 주를 이루고 있다. 문경 오일장이나 다리, 문경시를 흐르는 낙동강 지류, 생가, 혈육, 지명 등이 등장한다. 고향을 떠난 지 수십 년이 됐지만 시인의 마음은 여전히 고향을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시집에는 또 금호강변을 산책하면서 얻은 영감으로 쓴 시가 많은데, 시 '개미귀신에 홀리다'의 모티브가 되는 '개미귀신'의 거처 또한 금호강이다. '아양루에 올라'를 읽으면 누(樓)에 오른 자만의 고유한 시선과 여유가 느껴진다.

저자는 "오늘은 기억 속 어제와 닮아 있다. 읽던 책을 덮고 가끔 강변길에 나선다. 산책길에서 만나는 사물과 기억들, 새로운 풍경이 시가 되었다"고 했다. 해설을 쓴 김상환 시인은 "그의 시는 금호강과 영강 사이에 있다. 신화와 현실, 부재와 현존, 신체와 영혼의 경계에 위치해 있다"고 평했다. 시인은 2014년 '사람의 문학'으로 등단했으며, '섬시' 동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128쪽, 9천원.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