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보면 더 재미있다"...우도환x조이 '위대한 유혹자' 인물관계도 공개

'위대한 유혹자'는 청춘남녀가 인생의 전부를 바치는 줄 모르고 뛰어든 위험한 사랑게임과 이를 시작으로 펼쳐지는 위태롭고 아름다운 스무 살 유혹 로맨스. 프랑스 소설 '위험한 관계'를 모티브로 한 작품으로 '슈퍼루키 군단' 우도환-박수영-문가영-김민재의 만남과 2018년 MBC 드라마의 포문을 열 첫 번째 미니시리즈라는 점에서 방영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은 기대작이다.

지난 해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서 스펙트럼 넓은 연기를 선보이며 '괴물신인'이라는 찬사를 받은 우도환은 '위대한 유혹자'를 통해 데뷔이래 최초로 로맨스 연기에 도전한다. 또한 대한민국 최고의 대세 걸 그룹 '레드벨벳'의 멤버이자 지난해 연기자로도 성공적인 데뷔를 치른 팔방미인 박수영은 '위대한 유혹자'를 통해 처음으로 지상파에 입성한다. 여기에 아역배우부터 시작해 탄탄한 연기 내공을 자랑하는 문가영과 신드롬급 인기를 구가했던 대작들에서 주목 받은 '라이징 스타' 김민재까지 가세했다.

이처럼 무한한 가능성으로 가득 찬 우도환-박수영-문가영-김민재의 조합은 시청자들에게 전에 없던 신선한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더욱이 기세 좋은 '슈퍼루키'들의 만남이 '위대한 유혹자'에 폭발적인 시너지를 불러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치명적인 매력으로 상대방의 마음을 손에 넣는 '스무살의 유혹자' 권시현을 필두로 '위대한 유혹자'에서는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이 최고의 앙상블을 이루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다. 박수영이 연기할 은태희는 '사랑에 휘둘리는 게 세상에서 제일 한심하다'고 믿는 '걸크러쉬 철벽녀'로 똑 소리 나고 야무진 면모를 선보인다. 그러나 향후 시현과의 만남을 통해 철벽 뒤에 가려놓았던 '귀요미'의 얼굴도 끄집어낼 예정.

최수지-이세주 역시 놓칠 수 없는 캐릭터다. 최수지는 여신 미모 속에 지독한 질투심을 품은 '세젤예 셀럽'이지만 화려한 일상과는 달리 내면 깊은 곳에는 혼자 남는 것에 대한 두려움을 품은 상처 많은 인물로 극에 긴장감을 불러 올 것이다. 반면 이세주는 자유분방한 연애를 인생의 모토로 하는 자칭 로맨티스트이자 타칭 바람둥이로 유쾌한 에너지를 불어넣으며 밸런스를 맞출 예정. 더욱이 '악동즈' 시현-수지-세주의 악우(惡友) 케미도 흥미로운 관전포인트가 될 것이다.

그런가 하면 '위대한 유혹자'에는 주연 4인방 뿐만 아니라 역할의 크기를 막론하고 매력적인 캐릭터들이 요소요소에서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다. 이에 잘 짜인 캐릭터 플레이로 빈틈없는 재미를 선사할 '위대한 유혹자'에 기대가 높아진다.

'위대한 유혹자'에는 스무 살 청춘들의 사랑부터, 어른들의 멜로에 이르기까지 각양각색의 사랑 이야기로 전 세대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우도환-박수영-문가영-김민재를 비롯해 정하담(고경주 역)-오하늬(박혜정 역)-이재균(이기영 역)-김도완(유주환 역) 등은 서툴지만 당차고, 꾸밈없어 아름다운 '청춘들의 사랑이야기'로 안방극장에 설렘을 안길 것이다. 이 가운데서도 각 커플들에 따라 풋풋한 사랑, 삐뚤어진 사랑, 저돌적인 사랑 등이 각각 결을 달리하며 보는 재미를 배가시킬 예정이다.

한편 전미선(설영원 역)-신성우(권석우 역)-김서형(명미리 역)은 사랑과 욕망이 뒤엉킨 어른들의 현실적인 삼각 멜로를 펼칠 예정이다. 또한 이 부모들의 관계가 극중 자녀들인 우도환-박수영-문가영 등에게도 영향을 미치며 스토리의 파급력을 더할 것이다.

그런가 하면 이처럼 각양각색의 사랑 이야기를 하나로 엮어내는 영상 역시 흥미로운 관전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풋풋하고 설렘 가득한 청춘 로맨스부터 아찔한 치정 멜로를 오가며 '단짠'과 같은 중독성을 야기할 것으로 예상되는 것. 이에 10대부터 4,50대에 이르기까지 전 세대의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단 하나의 로맨스 드라마가 될 '위대한 유혹자'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