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굣길 반가운 엄마 얼굴

"엄마 여기 있다." 14일 대구 시지초등학교 신입생들이 교문 앞에 마중 나온 엄마 품에 반갑게 안기고 있다. 이옥희 교장은 "신입생들은 40분의 수업 시간 동안 책상에 가만히 앉아 있기도 어렵다"며 "3월 한 달은 학교생활 적응기로 걱정스러운 마음에 직접 마중 나오는 학부모들이 많다"고 말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