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데르 4분 만에 2골, 세비야 60년 만에 8강행

챔스리그 맨유전 후반 교체 투입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세비야FC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강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무너뜨리고 무려 60년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세비야는 14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맨유와의 2017-2018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원정에서 후반 교체 투입된 비삼 벤 예데르가 4분 만에 2골을 쏟아내는 맹활약을 펼치면서 2대1로 이겼다.

지난달 23일 16강 1차전 홈경기에서 득점 없이 비겼던 세비야는 1, 2차전 합계 2대1로 맨유를 따돌리고 8강 진출 티켓을 잡았다.

세비야는 1957-1958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의 전신인 유러피언컵에서 8강에 진출한 뒤로는 별다른 성적을 내지 못했다.

다만 세비야는 UEFA 챔피언스리그보다 한 단계 낮은 UEFA 유로파리그(UEFA컵 포함)에서는 5차례(2005-2006, 2006-2007, 2013-2014, 2014-2015, 2015-2016) 우승했다.

연합뉴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