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公, 아프리카 도로건설 논의

개발은행 아데시나 총재 방한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사진 중앙)는 13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아프리카개발은행(총재 아킨우미 아데시나)과 아프리카지역 도로 분야 전반에 대해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회담은 민간자본'민관협력투자 등을 통한 인프라 구축, 도로교통 분야의 기술교류 현황,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특히 아데시나 총재는 도로공사에 아프리카 지역 사회기반시설 개발을 위한 투자협력을 요청했다.

도로공사 측은 도로 건설'운영과 역량 강화를 위한 기술 교류는 물론 올해 5월 부산에서 개최할 예정인 아프리카개발은행 연차 총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지원도 약속했다.

이강래 사장은 "아프리카는 올해 경제성장률이 4.2%로 전망되고, 사회기반시설 개선사업이 지속적으로 추진될 것"이라며 "이번 회담을 계기로 기술협력을 강화해 우리나라 도로 기술력을 널리 알리고, 국내 기업의 아프리카 진출이 확대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