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 질문하는 기자에게 "여기 위험해요" 자기 운명 복선될까?

14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돼 서울중앙지검 계단을 오르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뉴스 14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돼 서울중앙지검 계단을 오르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검찰 조사에 앞서 서울중앙지검 입구 포토라인에 선 가운데, 이명박 전 대통령이 던진 말 하나하나가 주목 받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22분쯤 서울중앙지검에 도착, 미리 A4 용지에 준비한 대국민 메시지를 읽어내려갔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민생경제가 어렵고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환경이 매우 엄중할 때 저와 관련된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대단히 죄송하다"는 등의 대국민 메시지에서 '죄송하다'와 '미안하다'는 표현을 각 3번씩 썼다.

이 메시지는 준비한 '대본'인만큼, 미처 준비하지 않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말도 관심을 끌었다. 대본 외의 유일한 말은 현관 계단을 오르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해 기자들이 질문을 던지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계단을 가리킨듯 "여기 위험해요"라고 짧게 말한 것이다.

이를 두고 이명박 전 대통령이 기자에게 당시 상황과 관련해 단순히 던진 말이면서도, 검찰 조사를 받는 자신의 처지 및 조사 장소인 서울중앙지검에 대해 '위험하다'며 심리를 무의식적으로 표현한 것이라는 네티즌들의 해석이 나오고 있다. 결국 검찰 조사에 이어 구속 등 나쁜 결과를 암시한다는 풀이도 나온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