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자갈마당' 전면 철거 "민간 주도 개발 유도할 것"

대구시가 도심 성매매 집결지 '자갈마당'을 전면 철거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14일 대구시에 따르면 시는 '성매매 집결지 주변 정비사업 타당성 검토 및 기본구상 용역'을 한 결과 전면 철거 정비방식으로 개발해 폐쇄를 앞당기기로 했다.

대구경북연구원은 지난해 4월부터 1년간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시민·토지 소유자·상업시설 소유자 설문, 토지이용실태·개발여건 현황조사, 타 지역 정비사례, 정비 가능성 등을 검토했다.

그 결과 성매매 집결지를 폐쇄하고 공간정비 사업성 및 공공성 확보, 민간 자발적 정비가 가능하도록 전면 철거 후 주거, 상업, 업무, 주민편익시설 등 복합용도 개발을 제안했다.

시는 민간이 주도해 개발하도록 유도하며 행정 지원으로 토지 소유자 등 이해 관계자와 협의를 지속할 계획이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