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日 총리 "비핵화 전제 대화, 높이 평가"

서훈 국정원장 방일 설명…정상회담 관련 큰 관심 "향후 韓과 확실히 공조"

13일 서훈(왼쪽) 국정원장이 도쿄 총리 공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 남북'북미 정상회담 추진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서훈(왼쪽) 국정원장이 도쿄 총리 공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 남북'북미 정상회담 추진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3일 "비핵화를 전제로 북한과 대화하는 것을 일본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남북'북미 정상회담 추진 상황 설명차 방일 중인 서훈 국정원장을 총리 관저에서 만나 이같이 언급했다.

아베 총리는 "핵'미사일 문제,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한다는 것은 일본의 기본적 방침"이라며 "북한이 비핵화를 향해 구체적 행동을 취하기 위해 말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 한국과 확실히 공조해 나가겠다. 한'미'일이 협력해서 북한 핵'미사일과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전력을 다하자"고 덧붙였다.

이에 서 원장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직접 비핵화 의지를 밝힌 것은 대단히 의미가 있다"며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시작된 한반도 평화의 물결이 좋은 흐름으로 이어지려면 한일 간 협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 한반도 비핵화 문제와 미사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한일 두 정상 간 의지의 결합과 긴밀한 협력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아베 총리가 "북한이 앞으로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 북미 정상회담이라는 큰 담판을 해야 하는 상황인 만큼 이 기회를 단순히 시간 벌기용으로 이용할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서 원장에게 북한과 관련한 상황, 북한의 현재 입장에 대해 세세한 부분까지 질문하며 대단히 큰 관심을 표명했다고 설명했다.

서 원장은 기자들에게 "아베 총리가 최근에 이룩한 남북 관계 진전,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변화 움직임과 관련해서 문 대통령 리더십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며 "남북 정상회담과 미북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협력과 협조를 함께하겠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러시아에 도착,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을 만나 방북 및 방미 결과를 설명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